스타트업 월드에서도 점차 자본력과 브랜드가 중요해지고 있는데, 이런 시장에서는 '저희는 열정이 있습니다' 혹은 '저희는 정말 열심히 합니다'보다 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기만의 game plan이 있어야 하는데요, 흔한 말로 하면 '전략'일 수 있겠죠.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전략은 교과서에 나오는 복잡한 분석과 상세 보고서가 아니라, '한줄'로 표현되는 것들이라고 봅니다. 예를 들어,

-유저를 초반에 많이 모으는 것이 이기는 길이다. 왜냐하면 일단 우리 것을 쓰고 나면 switching cost가 너무 커진다. 기술/기능의 고도화는 나중에 생각하고 투자 크게 받아서 유저 모으자

-위의 케이스의 정반대가 있을 수 있겠죠. 유저의 switching cost가 매우 낮고, 핵심이 되는 기능/가치가 나오면 시장은 뒤집어진다. 그것부터 만들자

-유저가 아닌 '공급자'들부터 어떻게든 모으자. 여기를 단단하게 해놓으면 이것이 큰 진입장벽이 될 것이다. 공급자를 모으더라도 어떤 공급자부터 어떻게 모으겠다. 왜냐하면 거기를 뚫으면 나머지가 해결된다

-다른 예로는, 이 지역을 선점하고 나면 자연스럽게 타 지역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본다. 많은 유저를 케어하려고 하지 말고 일단 이 지역에서 완벽하게 작동되는 것을 검증하자

-이 분야의 전문가는 많지 않다. 핵심인력을 싹쓸이 해보자. 

-해당 분야의 '핵심'이 되는 부분에서, '우리는 이 부분을 이런 식으로 해결하는데 이것만큼은 우리가 우월하다. 여기가 승부처라고 본다'가 되어도 좋고요. 


물론 사업에서 '어느 하나만' 잘해서 잘 될리가 있겠습니까만은, 일부러라도 위와 같이 '칼날'을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뭐 당연한 소리지만) 1) 해당 사업의 key success factor는 이것이라고 본다 2) 우리는 그것을 갈고 닦고 있고 진화시킬 것이다가 game plan이겠죠.


최근 O2O 시장이 뜬단고 해서 유사한 모델 (어떤 서비스를 부르고, 예약하고 등등)을 하고 있는 스타트업이 점차 많아지고 있는데, '이 시장은 큽니다', '저희는 열심히 합니다', '저희는 똑똑한 팀원들이 있습니다' 보다 조금은 더 깊이 있는 고민을 나누면 좋을 것 같아서 적어봤습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





Tech in Asia라는 아시아 최대라고 알려진 스타트업 미디어에서 해마다 컨퍼런스를 개최하는데 2013년에 keynote 스피커로 초청을 받아서 인도네시아에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그 때 강연(?) 했던 내용을 다시 봤는데, 2015년에도 유효한 내용들이지 않을까 싶어서 공유해봅니다. 당시 제목은 '스타트업 CEO들께 드리는 5가지 팁'이었고요, 그 5가지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스타트업 하지 마세요

-스타트업 컨퍼런스에 가서 하는 첫번째 얘기가 스타트업을 하지 말라니... 

-일부러 좀 도발적인 내용으로 시작하려고 했던 것도 맞지만, 실제로 그렇게 생각합니다. 스타트업은 '유행'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스타트업은 '목표'가 아닙니다. 스타트업은 어떠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입니다.  

-쉽지 않은 길이고, 그렇기에 tenacity가 필요합니다


2. 팀, 팀, 팀

-팀은 너무너무너무 중요합니다. 

-스타트업 월드에선 뭐든지 '빨리'하는 것이 미덕으로 알려져 있지만, teaming 만큼은 예외일 수 있습니다. Right people을 찾는 것이 빨리 팀을 만드는 것보다 훨씬 중요합니다. 

-당신의 인생을 돌아보고, 가장 뛰어났고, 잘 맞을 것 같은 사람을 설득하는 것이 빠르게 찾을 수 있는 사람과 빨리 스타트업 하는 것보다 좋다고 봅니다 (뭐 예외는 있겠지만...)


3.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 시장이 원하는 것의 교집합

-3개의 원의 교집합을 찾아야 한다는 것은 너무 당연한 소리...

-그런데 이 중에서도 '잘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 피벗(Pivot) 하지 마세요

-피벗을 랜덤하게 하지 마세요. 피벗은 전략이 아닙니다. 한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다 보면 내공이 쌓이게 되고, 그 내공을 기반으로 피벗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랜덤하게 뜰만한 서비스들을 이것 저것 건들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5. 측정하세요

-우리는 스티브 잡스가 아닙니다. 측정합시다. 측정해야지만 바른 방향이 나옵니다. 


당시 영상 (17min)도 붙이니 보실 분들은 보세요 :)






신고
Posted by jimmyrim





요즘 참 좋습니다. 회사에 좋은 일들도 많고요. 그런데 무엇보다 가장 좋은 것은, 토의(discussion)를 할 때마다 의미 있는 얘기를 나눌 수 있는 투자팀이 있다는 것입니다. 정말 우리팀이지만, '인터넷, 모바일, 게임, 기술기반기업 등 소프트웨어' 분야를 투자하기엔 최적의 드림팀이구나라는 생각을 자주 한답니다. 제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던 투자팀의 모습이 완성이 되었다고 할까요? :)


사실 소프트웨어 벤처투자가 쉽지 않습니다. 매일같이 새로운 일들이 벌어지고, 예상하지 않았던 tech giant들의 움직임이 생기기도 하고요. 이럴 때 과거의 트렌드에 따라 투자를 하면 성과를 낼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렵지만, tech giant들의 움직임을 이해하면서 미래에 승부를 걸어야 할 곳에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답을 찾는 것은 결국 기업가이기에 '사람 중심'으로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케이큐브 창업 때부터 업계 전문가들로 꽉 차 있는 팀을 꾸리고 싶었고 이제 완성이 된 것 같습니다.


김기준, 정신아, 신민균 상무는 정말 업계에서 한가닥 하던 사람들이고, 그렇기에 투자한 스타트업들에게 실질적인 가치 (real value)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투자하고 나서 , 기업가와 함께 고민해주고, 솔루션도 제안할 수 있는 그런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기업가가 고민이 생겼을 때 편하게 전화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밸류는 매우 크다고 믿습니다. 투자자에게 속마음을 털어놓고 편하게 얘기를 할 수 있다는 점은요) 그리고 유승운 상무는 오랜기간 VC/투자 업계에서 일하면서 수 많은 경험을 했기에 저희의 분야별 투자 임원들을 보완할 뿐 아니라, 투자한 회사의 '기업가치 제고' 관련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입니다. 전천후 투자전문가라고 할 수 있겠죠. 


또 중요한 사실 한 가지. 저희는 '토탈 사커'를 지향하고 있어서 투자를 받는 기업이 담당 임원 뿐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가장 잘 맞는 임원/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 드림팀 전체가 필요할 때 도움을 준다고 생각해보세요!) 물론, 그렇기에 저희의 인센티브 구조는 누가 딜을 담당했냐로 정의되어 있지 않습니다. '내가 투자한 것, 네가 투자한 것'으로 구분되지 않도록 잘 설계가 되어 있답니다. 그렇기에 이런 토탈사커가 가능한 것이고요. 


능력이 출중한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제가 좋아하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점이 너무 좋습니다. 김기준 상무는 케이큐브를 창업한 2012년부터 저랑 가장 오랫동안 투자 손발을 맞춰봤고, 정신아 상무와 유승운 상무는 예전에 제가 모시던 상사였습니다 (각각 보스턴컨설팅그룹과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요) 신민균 상무는 제가 게임투자를 할 때 종종 자문을 받던 선배었고요. 이런 사람들이 다 모여서 같이 일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요즘 하루하루가 참 즐겁습니다. 


저희 투자 담당 임원들을 제대로 소개한 적이 없는 것 같아서 이번 기회에 한번 소개해봅니다. (그리고 저희 투자 심사역들도 다들 훌륭한 친구들입니다) 아래 자료 보시면 투자팀의 상세 이력과 이메일이 있으니 편하게 연락하세요! :)







신고
Posted by jimmyrim

"거봐, 내가 안된다고 했잖아"


스타트업 업계에서 종종 들리는 얘기입니다. 어떤 서비스가 잘 안되었을 때, 나름 자랑스럽게 자신이 미래를 맞췄다는 그런 얘기.


하지만, 이것이 정말로 의미가 있을까요? 우선, 잘 안되는 것을 맞추기는 꽤 쉽습니다. 스타트업의 90% 이상은 망하기 마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스타트업을 보면서 "난 여기 3년 내에 망한다고 봐"라고 주장하면, 적중률 90% 이상의 전문가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농담반 진담반)


전 우리 스타트업 업계가 더 건설적인 대화를 많이 나눴으면 좋겠습니다. '안 되는 이유'를 찾기보단, '되는 이유'를 찾으려고 노력하는 것. 그리고 '안되는 이유'를 논의한다면, 해당 스타트업의 성공/실패만 논할 것이 아니라, 그 스타트업이 풀려고 하는 문제/니즈 자체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그 스타트업이 해결책을 잘못 내놓았다고 생각하는지, 어떻게 하면 그 문제를 풀 수 있는지. 


요즘에 "야, 거기 얼마 밸류에 얼마 펀딩 받았다매?", "말도 안돼... 거기 3년내에 망한다고 장담한다" 류의 발언들이 종종 들려오기도 하는데, 스타트업 월드에 있는 모든 분들이 이런 대화 말고 위에 적은 것처럼, 본질적인 대화를 더 많이 나눈다면, 전체적으로 업계의 역량이 올라가지 않을까 해서 한번 적어봅니다. 








신고
Posted by jimmyrim

가끔, 스타트업이 열심히 발표를 하셨음에도 갸우뚱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정중하게 여쭤보곤 합니다. "이 서비스를 써야 하는 한 가지 이유가 뭐예요?"


그럴 때 대표님이 적잖게 당황을 하십니다. 그리고 답을 제대로 못하시는 경우도 종종 있고요. 다양한 기능들, 경우에 따라서는 메인 기능이 아닌, 각종 부가기능에 부가부가기능들이 많음을 자랑스럽게 설명하시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와 닿지가 않습니다. 


잘 되는 대부분의 서비스들을 보면 계속 쓰게 되는 한 가지 이유가 있지 않던가요?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사실 보통 간단합니다. 그리고 보통 간단한 형용사가 붙습니다. (나이에 따라) "짱 편해" 혹은 "개편해", "짱 잼있어" 혹은 "꿀잼" 등등. IT 전문가들이 아닌 보통 사람들이 봤을 때에도 쓰게 되는 그 한가지가 있어야지만 수백만, 수천만 서비스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또 간과하는 것이, 과거의 카톡은 현재의 카톡과 다르다는 것입니다. 과거의 페이스북, 과거의 네이버 등등. 현재 이 서비스들을 보면 엄청나게 많은 기능들을 갖고 있지만, 시작할 때에는, 그리고 수백만, 수천만 유저를 모을 때까지는 아주 간단한 한 가지를 제공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유저가 이것을 무조건 쓰게 되는 '습관'이 들게 되었고, 그리고 나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기능들을 추가하면서 새로운 습관을 학습시킨거죠.








신고
Posted by jimmyrim